본문 바로가기

사진이야기/여행에세이

강원도 신남항의 아침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강원도 신남항에서 아침을 맞았습니다.

이른 아침 해뜨는 시각에 맞춰 부리나케 해안가로 갑니다.

저 멀리 어둠을 뚫고 나온 붉은 태양은 허공을 가르며 빛이 되어 신남항을 붉게 물들입니다.

 

잠시 홀로 바다와 마주대합니다.

늘 이런 시간이면 특별한 감정이 일어나길 바라지만,

이윽고 해가 구름 위로 올라가버리면

뒤돌아서는 제 마음은 해를 보기 이전과 별반 차이 없음을 실감하게 됩니다.

그래서 남들처럼 굳이 해를 바라보려고 신년 동해를 찾아오진 않습니다.

 

다만 때가 되고 기회가 되면 은연중에 담는 것이지요.

 

그래도 홀로 서 있는 이 시간이 참 좋았습니다.

 

아침 일찍 새벽 내 수고한 부부는 배에서 그물을 내립니다.

그물을 끌어 잡아당겨보지만

그물에는 생각보다 파닥파닥 움직이는 고기를 쉽게 찾아볼 수는 없습니다.

몇 번 당기고 나서야 손바닥만한 고기가 그물에 걸려옵니다.

 

"이거 어제 먹은 고기 맞지요?"

"네 맞아요. 이 고기가 조그마해도 맛은 있지."

 

전날 신남항에 도착하고 시장하여 들른 식당 아주머니십니다.

 

"저희가 밤 늦게 찾아와서 치우시느라 더 늦으셨을텐데, 새벽에 고기 잡으로 나가신거에요?"

아주머니께서는 그렇다며 고개를 끄덕이십니다.

 

조용한 바다와 소박한 어선, 자그마한 고기.

그물에 걸려든 커다란 고기 없어도

이미 이런 소박함이 익숙하신 표정이었습니다.

 

다음에 신남항에 또 와야겠습니다.

 

 

 

2012 강원도 삼척 신남항

 

 

'사진이야기 > 여행에세이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강원도 신남항의 아침  (0) 2012.08.20