본문 바로가기

분류없음

그녀는 날 사랑하지 않는다.

그녀는 날 사랑하지 않는다.

적어도 이성으로 바라보지 않는다.

이성으로서의 어떤 기대도 그녀의 눈빛과 말투에선 찾아볼 수 없다.

그녀의 몸과 마음은 늘 무거워 보인다.

그녀를 짓누르고 있는 것은 무엇일지 나는 알지 못한다.

그러나 그것 한 가지 만큼은 분명하다.

나를 사랑하지 않는 것 말이다.

 

늘 나에 대한 불만으로 가득하다.

늘 이유가 있다.

그 이유의 대부분이 집안일이다.

자신의 처지를 매우 불행하다고 생각하고 있는 듯하다.

그녀는 내가 집안일을 열심히 도우면 생길 그 고마움을

사랑으로 여기고 싶어하는 것 같다.

나를 사랑하지 않는 진짜 마음은

내가 집안일을 열심히 했을 때 느끼는 고마움을

사랑으로 위장함으로써 감추고 있으면서 말이다.

 

그러나 과연 내가 집안 일을 열심히 하면

그녀의 나에 대한 사랑은 돌아올까?

그것에 대해 나는 그저 의구심이 들 뿐이다.

 

현재의 나의 사랑은 실패이다.

 

그래서 잃어버린 사랑이

어쩔 수 없이 자꾸만 떠오른다.

 

마음을 비집고 들어와 어느 새

가득해진다.

채워진다.

그러나 곧 눈을 뜨면

사라지고 없다.

 

헛된 일이다.

이것도 헛되고 저것도 헛되고

모든 것이 다 헛되다.

 

지나간들 무슨 소용이 있을까?

아무 소용이 없다…..

한번뿐인 인생을 이런 마음으로 허비하고 있는 것이

아쉽고 한탄스러울 뿐이다.

 

그래서 나의 아버지는 더 늦기 전에

일탈을 하신 것인가?

 

그러나 그것도 더 행복해 보이지는 않는다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