본문 바로가기

책읽는즐거움

알레프_세계관의 화해를 말하려는 듯

코엘료는 화해를 말해주고 싶은 것 같다.
그것은 종교와 관련이 있으며,
알레프라는 개념을 이용하여 시공간을 초월한 만남을 통해
은유적으로 해결하려는 것 같다.

아직 다 읽지는 않았다.
이제 책의 1/3 가량이 남았다.
이야기는 힐랄과의 관계를 통해 빠르게 '결'로 나아가고 있다.

그러나 나는 '나'를 통해 비춰진 코엘료의 사상에는 거의 대부분 동의하지 않는다.
나와는 매우 상반된 세계관을 가지고 있음을 한 챕터 한 챕터 나아갈 때마다 느끼고,
블라디보스톡에 가까워지면서 오히려 이질감이 커지고 있다.

조금은 실망감도 들기도 한다.
그러나 끝까지 가보고 싶다.
나도 그의 생각의 결말을 보고 싶으니까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