본문 바로가기

하고픈 말들

다 내게로 오라

내가 너희를 쉬게 하리라..

 

갑자기 눈시울이 뜨거워진다.

몸이 쉬고 싶은 것이 아니라

마음이 쉬고 싶다.

 

주님,

쉬고 싶어요....

 

 

 

'하고픈 말들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나를 관리하기도 힘들다  (0) 2012.09.24
20120924_기분 꿀꿀한 주말  (0) 2012.09.24
  (0) 2012.08.30
사랑...  (0) 2012.08.30
자아비판  (0) 2012.08.21
열이 나는 유현이  (0) 2012.07.14