본문 바로가기

하고픈 말들

잠이 오지 않음

쉬이 잠이 오지 않는 밤입니다. 오랫만의 출근입니다. 딱 일주일만입니다. 지난주 오늘 이 밤은 몹시 고통스러웠는데 지금은 평온합니다. 이따금씩 내일 맞이할 아이들의 얼굴이 떠오릅니다. 일주일 뿐이었지만 낯섦일까 반가움일까 여러 생각들을 해봅니다.

'하고픈 말들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클라우드 아틀라스를 보고  (0) 2013.01.16
난 어쩌다  (0) 2012.12.07
잠이 오지 않음  (0) 2012.12.03
꿈..  (0) 2012.10.12
목적이 뭐니  (0) 2012.09.26
바닥  (0) 2012.09.25